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 & story

언론보도자료

소식&체험기 언론보도
언론보도자료 상세
제목 [의학칼럼] 백내장, 생활에 무리 없다면 당장 수술 안 해도
등록일 2021.01.26 조회수 118
노안과 함께 찾아올 수 있는 안질환으로 ‘백내장’이 있다. 백내장은 눈 속의 투명한 수정체가 혼탁해져 시력 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으로, 안개가 낀 것처럼 흐릿하게 보이는 증상을 나타낸다.

백내장은 유전적인 원인이나 임신 초기의 풍진 감염 등에 의해 선천적으로 발생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체로 노화나 외상, 전신질환 등에 의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노안이 온 경우라면 백내장도 함께 진행될 수 있어 주의하는 것이 좋다.


백내장은 시간이 지나면서 수정체의 혼탁이 심해짐에 따라, 이와 관련한 다양한 증상을 동반하게 된다. 시력 감퇴는 물론, 시야가 뿌옇게 보이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또 빛 번짐 현상, 사물이 겹쳐 보이는 등 복합적인 증상이 동반된다.

이외에도 밝은 곳보다 어두운 곳에서 더 잘 보이는 주맹 현상이 나타나는 등 백내장이 진행될수록 증상의 정도가 심해지는 특성이 있다. 이 때문에 일상생활에서 많은 불편을 초래하게 되는데, 심한 경우에는 녹내장까지 생길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문제는 백내장으로 한 번 혼탁해진 수정체의 경우 원래의 깨끗한 수정체로 되돌리는 것이 어렵다는 데 있다. 따라서 백내장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수술적 조치가 필요한데, 최근에는 백내장이 생긴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이 이뤄지고 있다.

인공수정체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과거에는 인공수정체의 종류가 다양하지 않아 선택의 폭이 좁았으나, 최근에는 기술의 발달로 다양한 기능의 인공수정체가 등장해 선택의 폭이 넓어진 상황이다.

이에 병원에서 세극등 검사, 굴절력 검사, 안저검사 등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의료진과 상담 후 인공수정체 맞춤 진단을 통해 개인에게 알맞은 인공수정체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백내장 수술 후에는 안과 전문의의 안내에 따라 일정기간 동안 처방 받은 안약을 점안하고, 약을 복용하는 것이 빠른 회복에 도움이 된다. 또 회복 중에는 안정적으로 시력이 회복될 수 있도록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은 물론, 눈을 비비거나 세게 누르지 않는 등 눈에 자극을 주는 행동은 삼가야 한다.

다만 백내장 진단을 받았더라도, 생활에 큰 무리가 없다면 당장 수술을 권하지는 않는다. 보편적으로 백내장 수술은 시력 감퇴로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느낄 때 진행되며 백내장으로 인한 합병증 위험이 높으므로 최소 6개월마다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도움말: 강남밝은미소안과 정윤 대표원장


저작권자 © Business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