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 & story

언론보도자료

소식&체험기 언론보도
언론보도자료 상세
제목 [의학칼럼] "눈이 간지럽고 이물감이 느껴져요" 겨울철 결막염 주의보
등록일 2021.01.29 조회수 118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최근 급격하게 떨어진 기온으로 인해 난방을 세게 틀어놓고 생활하는 이들이 많다. 겨울에는 난방 때문에 실내 환경이 건조해지면서 결막염 환자 수가 더욱 증가한다.

결막이란 안구를 겉에서 감싸고 있는 조직이다. 눈물의 점액층을 생성하고, 안구 표면을 보호하기 위한 면역기능에 관여하며 외부물질로부터 눈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외부에 노출되어 있어 겨울, 미세먼지, 황사, 꽃가루 등 알레르기에 매우 예민하게 반응한다.

이때 발생할 수 있는 것이 바로 결막염이다. 결막염이란 세균, 바이러스, 진균 등의 미생물과 꽃가루나 화학 자극 등 환경적 요인에 의해 결막에 염증이 생긴 것을 의미한다.

결막염의 주요 증상은 충혈, 통증, 눈곱과 눈물, 이물감 등이다. 그러나,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가려움증이 동반돼 일상생활에도 상당히 많은 지장을 준다.

치료 시기가 늦을 경우, 눈꺼풀이 부어올라 눈을 뜨기 어려울 수 있으며 각막 상피가 벗겨질 수 있다. 해당 질환은 자연스럽게 치료되는 것이 아니다. 증상이 악화되면 결막부종은 물론 만성 결막염으로 번질 가능성이 있으므로 병원에 내원해 정확한 진단을 받은 후 체계적인 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소아는 결막염 발생 시 더욱 주의해야 한다. 아이들은 가려움증을 해소하기 위해 손상된 눈을 계속해서 만지게 되는데 이때 증상이 빠르게 진행되는 것이다. 만약 각막에 상처가 생긴다면 눈 건강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그러므로 부모의 각별한 관찰과 주의가 필요하다.

아울러, 결막염 발생 후에는 의료진의 지시에 따라 환자의 가족들은 필히 수건, 비누, 침구 등을 따로 써야 한다. 환자는 손을 자주 씻어 질병의 전파를 막는 것이 중요하다.

이외에도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하며 이물질이 쉽게 침착되는 렌즈보다는 안경을 착용해야 한다.(강남밝은미소안과 강일봉 대표원장)
강일봉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