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 & story

언론보도자료

소식&체험기 언론보도
언론보도자료 상세
제목 [의학칼럼] 겨울에 더 심해지는 안질환 … 안구건조증 ·설맹증 주요 증상과 치료법은?
등록일 2021.02.10 조회수 98
건조하고 추운 겨울에는 안과질환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난다. 건조한 대기와 난방기구의 사용, 강한 겨울바람이 눈을 자극한다. 특히, 겨울 야외 스포츠를 즐기다 각막에 상처가 생기는 경우도 매우 흔하다.

대표적인 겨울철 안질환으로는 안구건조증과 설맹증을 꼽을 수 있다. 안구건조증의 주요 증상은 시림, 뻑뻑함, 이물감, 따끔거림, 쓰라림, 눈물 흘림 등이 있다. 간혹 안구건조증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방치했다가 시력 저하를 호소하는 환자들도 있다.


안구건조증은 자가적인 처방보다는 하루빨리 안과 진료를 통해 발생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함께 자외선으로 인한 각막염인 설맹증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설맹증은 겨울 스포츠 마니아들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스키장은 자외선 강도가 도심보다 2배 이상 강하고 눈에 의한 햇빛 반사율은 80%에 이르기 때문에 장시간 자외선 노출에 따른 화상 탓에 각막 손상 및 염증을 쉽게 야기하는 장소다.

설맹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글, 선글라스 등을 필수로 착용해야 하며 자외선 차단지수가 100%인 제품이 권장된다.

안구 관련 질환은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방치할 경우 시력저하부터 백내장, 황반변성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해박한 지식과 임상경험이 있는 숙련된 안과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 및 치료 가이드를 통해 질환을 적극적으로 치료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한, 일상생활 습관도 관리해야 하는데 컴퓨터, 스마트폰 등 스마트기기를 오래 사용할 경우 휴식시간을 정해 눈이 쉬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고 눈에 좋은 것으로 알려진 비타민A 등의 영양소를 섭취하고 실내가 건조하다면 인공 눈물을 하루 4-5회 점안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도움말: 강남밝은미소안과 강일봉 대표원장


저작권자 © Business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